Quick Menu

Quick Menu

Quick Menu

건강새소식

진료시간

  • 평일 09:30 ~ 19:00
  • 토요일 09:30 ~ 16:00
  • 점심시간 12:30 ~ 14:00

일요일, 공휴일 : 휴진

062-962-8575

칼럼

  • 건강새소식
  • 칼럼

제목

스트레스 받으면 머리카락이 하얗게 변한다?

중년의 세월이 담긴 흰머리는 중후함을 드러낸다. 이는 자연스러운 노화의 상징이나 어린 나이에 흰머리가 생겨 골머리를 앓는 경우도 굉장히 많다. 이러한 경우 대개 ‘스트레스 때문에 흰머리가 생긴 것’이라고 말하지만 정확한 원인에 대해서는 알지 못했다. 최근 미국 harvard university에서 흰머리와 스트레스의 관계를 설명할 수 있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얼굴을 감싸쥔 백발 여성

연구팀은 다양한 방법을 사용하여 스트레스가 세포간 상호작용과 분자 역학 등 개별 시스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으며, 이를 통해 스트레스를 받으면 면역체가 색소 생성 세포를 공격해 머리카락 색깔이 변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면역 세포와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이 부족한 동물도 스트레스를 받으면 털 색깔이 바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를 진행한 alvin, ya-chieh hsu 박사는 “스트레스는 항상 코티솔 수치를 높이기 때문에, 머리가 하얗게 되는 데 코티솔이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놀랍게도 코티솔을 생성하는 부신을 제거한 쥐도 스트레스를 받으면 털 색깔이 하얗게 변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연구팀은 피부의 각 모낭에 연결된 교감 신경계를 조사했다. 확인 결과 스트레스를 받으면 교감 신경계가 활성화되고, 이는 색소 재생 줄기세포의 세포 분열을 유도하는 노르아드레날린을 생성했다. 이 물질은 색소 재생 줄기세포로 이동, 모낭에 변화를 일으켜 머리카락 색을 변화시켰다.

hsu 박사는 “실험을 진행한 후 며칠 만에 모든 색소 재생 줄기세포가 사라졌다”며 “이 세포가 사라지면 영구적으로 색소를 재생할 수 없고 모발이 원래 색깔을 잃게 된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연구는 스트레스가 장기 및 조직에 미치는 광범위한 영향력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발견이 스트레스의 해로운 영향을 줄이거나 차단하는 치료법의 개발에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과학 전문 주간지 nature에 실렸으며 medical daily 등에서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